그룹 슈퍼주니어와 장리인이 ‘성룡과 그의 친구들 콘서트(成龙和他的朋友们演唱会)’에 참석해 멋진 무대와 퍼포먼스로 6만 관객을 매료시켰다.

지난 1일 저녁 7시부터 3시간 동안 중국 베이징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이번 콘서트는 티켓 수익 전액이 자선기금으로 사용되는 자선공연이자, 지난 2008 베이징올림픽 이후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최초의 대형행사인 만큼 알란탐, 쑨난 등 중화권 스타 100여명과 약 6만 명의 관객이 모인 가운데 축제 분위기 속에 펼쳐졌다.

슈퍼주니어는 이날 무대에 올라 3집 타이틀곡 ‘쏘리쏘리(SORRY, SORRY)’와 ‘니가 좋은 이유‘ 등 2곡을 선사했으며, 에너제틱한 퍼포먼스는 물론 7개의 대형무대를 오가며 관객에게 보다 가까이 다가가는 서비스로 중국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또한 장리인도 중국 1집 타이틀곡 ‘성원’을 불러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얻었으며, 슈퍼주니어와 장리인은 성룡과 출연진이 함께 펼치는 피날레 무대에도 올라 나이를 뛰어넘은 우정과 화합을 선사하기도 했다,

공연을 마친 후 주최 측은 “공연을 성공적으로 끝낼 수 있도록 큰 도움을 준 슈퍼주니어에게 특히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으며, 리셉션장에서도 성룡은 슈퍼주니어에게 특별한 친근감을 표현하며 헤어질 때도 한국어로 인사하고 직접 경호하며 배웅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슈퍼주니어는 같은 날 방송된 KBS ‘뮤직뱅크’에서 3, 4월 통합차트에 이어 5월 첫 K차트도 1위를 차지하며 인기몰이중이다.

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