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내조의 여왕'으로 인기몰이중인 탤런트 윤상현이 "여배우 때문에 울렁증이 생긴다"며 고민을 토로했다.

윤상현은 오는 21일 방송되는 KBS 2TV '상상더하기'(상상플러스 시즌2') 녹화에 참여해 "여배우 앞에만 서면 울렁증이 생긴다"고 남모를 고민을 털어놨다.

윤상현은 "데뷔초 여배우 울렁증 때문에 NG만 4~50번 낸 적이 있다"며 "이 때문에 화가 난 감독으로 부터 '계속 그러면 다음 회에서 교통사고로 죽게 하겠다'는 말까지 들었다"고 밝혔다.

SBS '백만장자와 결혼하기'서 김현주와 호흡을 함께 했던 윤상현은 "처음으로 함께 연기를 하게 된 상대배우가 김현주였는데 데뷔 전에 TV로만 보던 사람을 실제로 보고 연기를 하려니 그보다 더 떨릴 수가 없었다"며 "눈을 마주보고 연기를 해야 하는데 차마 쳐다볼 수가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어 윤상현은 "여배우 앞에만 서면 얼굴이 빨개지고 심장박동이 빨라지며 가끔은 눈까지 빨개지는 심각한 울렁증이 지금껏 지속되고 있다"며 순수한 면모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윤상현을 비롯해 신성우 지상렬이 함께 출연하는 KBS 2TV '상상더하기'는 21일 오후 11시5분에 방송된다.

뉴스팀 이상미 기자 leesm118@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