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내 꿈은 원래 가수였다" … 신성우의 '서시' 열창

탤런트 윤상현이 숨겨온 노래실력을 전격 공개했다.

윤상현은 20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상상플러스'에 출연해 "32살에 늦깎이 연기자로 데뷔했지만 원래 꿈은 가수였다"고 밝혔다.

함께 출연한 신성우는 "함께 시트콤을 찍을 때 윤상현이 노래 부르는 모습을 보고 뮤지컬 제작자들에게 추천을 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날 윤상현은 "여자 가수들의 노래도 거뜬히 소화할 정도"라며 신성우의 '서시'를 열창했다.

윤상현은 '서시'의 고음을 무리 없이 소화해 출연진들에게 박수를 받았다. 신성우 역시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윤상현을 비롯해 신성우 지상렬이 함께 출연하는 KBS 2TV '상상더하기'는 21일 오후 11시5분에 방송된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