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석 "이경규는 김국진을 무서워한다"

일명 '규라인' 대표 멤버 이윤석이 이경규의 의외의 모습을 공개했다.

9일 방송되는 KBS '해피선데이'의 녹화에는 이경규, 이윤석, 윤형빈, H-유진이 출연해 입담을 대결했다.

이윤석은 "세상에 무서울 것 없어 보이는 이경규도 무서워하는 사람이 있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선배인 이경규의 말에 그 누구도 반대하지 못하는데 김국진은 '그건 아닌 것 같다'고 반박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경규가 회식을 가자고 하면 모두 군말 없이 따라가는데 김국진은 혼자 '난 집에 간다'고 말하고 가버려서 이경규를 당황하게 만든다"고 덧붙였다.
또 "얼마 전 녹화 중에 이경규가 봉 돌리는 기술을 선보인 적이 있다. 모두들 수십 년째 봐왔음에도 마지못해 박수를 쳤는데 김국진은 시큰둥해하며 '몇년 째 봉질이야'라고 나지막이 읊조리더라"고 전해 출연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경규는 "사실 그 때 김국진의 말을 들었는데 못들은 척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해피선데이'의 새 코너 '남자의 자격' 회의를 할 때 매번 나의 의견에 브레이크를 거는 김국진이 신경이 쓰여 못 오게 한 적도 있다"고 고백해 스튜디오를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