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7급 공무원(극본 신태라, 제작 하리마오 픽쳐스)' 제작보고회에서 배우 김하늘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영화 '7급 공무원'은 서로의 정체를 모른 채 헤어진 후 같은 임무에서 다시 마주친 국정원 요원 커플의 스릴 넘치는 대결을 그린 영화로, 오는 4월 23일 개봉한다.


뉴스팀 김기현 기자 k2h@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