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지ㆍ원미연ㆍ이선희ㆍ임창정ㆍ박지윤 등

지난해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반가운 얼굴들의 가요계 복귀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가요계는 비ㆍ동방신기 등 해외파와 신승훈ㆍ김건모ㆍ서태지 등 1990년대 스타들, 김종국ㆍ김범수 등 제대한 가수들이 대거 돌아와 신구 세대가 조화를 이루며 풍성한 한해로 마무리됐다.

다소 비수기처럼 보였던 올 상반기에도 '복귀'로 주목받는 가수들이 있다.

'사랑은 유리같은 것'의 원준희를 시작으로 강수지ㆍ원미연ㆍ이선희 등 '8090' 스타들, 임창정ㆍ 박지윤 등 연기자로 활동하다 6년 만에 본업으로 돌아온 이들, 군 복무를 마치고 제대한 김태우 등이다.

이들은 대형 스타의 부재로 가뭄이 우려됐던 시장에 촉촉한 단비가 되고 있다.

◇누가 돌아왔나
지난해 8월 20년 만에 싱글 '리턴(Return)'으로 복귀한 '사랑은 유리 같은 것'의 원준희는 1월 두 번째 싱글을 낸 데 이어 이달 MC한새가 힙합 발라드로 리메이크한 '사랑은 유리 같은 것'을 MC한새와 함께 불렀다.

절친한 강수지와 원미연은 1월, 2월 잇따라 디지털 싱글을 발표했다.

강수지는 데뷔 시절부터 콤비였던 '보랏빛 향기'의 작곡가 윤상과 손잡고 2002년 정규 10집 이후 7년 만에 활동을 재개했다.

원미연 역시 윤종신과 손잡고 13년 만에 신곡 '문득 떠오른 사람'을 선보였다.

2006년 재혼 후 미국으로 떠났던 이선희는 2005년 낸 13집 이후 약 4년 만인 지난달 14집을 냈고 4월 단독 콘서트도 펼친다.

연기자로 활동 중이던 임창정과 박지윤은 모두 6년 만에 마이크를 다시 잡는다.

2003년 10집 이후 스크린을 누볐던 임창정은 10일 11집 '리턴 투 마이 월드(Return To My World)'를 발표하며, 박지윤은 2003년 6집 이후 4월 어쿠스틱 발라드가 담긴 새 음반을 낸다.

지난달 25일 제대한 김태우는 4월 두 곡이 담길 디지털 싱글, 7월 정규 음반을 출시한다.

또 지난해 멤버들이 각자의 길을 걷기로 한 밴드 롤러코스터의 보컬 조원선이 이달 중순 모던록을 주축으로 한 솔로 1집을 낸다.

◇다양한 연령대 위한 음악
가요 관계자들은 "대중음악은 선택과 집중이 아니라 여러 연령대의 음악팬들을 만족시키는 다양성이 근간"이라는 측면에서 반가운 풍경이라고 입을 모은다.

뮤직팜의 강태규 이사는 "여러 연령대, 다양한 장르의 가수들이 오랜만에 복귀하는 것은 그 자체로 의미가 있다"며 "지난해 아이돌 스타들이 이끈 음악 시장에서 올해 연륜과 음악성, 대중성을 고루 갖춘 가수들의 복귀가 두드러져 즐겁다"고 말했다.

그러나 디지털 음악 시장으로의 전환에 따라 음반보다 디지털 싱글이 두드러지는 점에 대한 아쉬움의 목소리도 있다.

한 음반기획사 대표는 "연륜이 오래 된 가수들이 디지털 싱글을 내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음악 환경이 바뀌었으니 당연한 일이겠지만 과거 이들이 한 장의 음반에서 보여 준 색깔을 추억할 수 없어 아쉽다"고 말했다.

'8090' 스타들의 복귀에 대한 걱정 섞인 목소리와 바람도 있다.

한 30대 초반 가수는 "몇 년 사이 많은 선배들이 음반을 내고 복귀해 든든하고 반가웠다"면서도 "오랜만에 무대에 선다는 부푼 기대로 돌아왔지만 바뀐 환경에 적응하지 못해 음반 성적이 좋지 않자 다시 모습을 보이지 않으시는 분들도 많았다.

꾸준히 계속 우리 곁에서 노래해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사진설명 = 강수지, 원미연, 이선희, 임창정, 박지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mim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