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주말드라마 '사랑은 아무나 하나(극본 최순식, 연출 이종수)' 제작발표회에서 탤런트 윤다훈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랑은 아무나 하나'는 딸 부잣집 네 자매를 통해 보통 사람들이 삶을 살아가는 즐거움과 용기를 얻고, 자신도 모르게 잃어버렸던 소중한 꿈을 되찾는 방법을 이야기하며, 오는 3월 7일 방송된다.



뉴스팀 김기현 기자 k2h@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