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철 "주변에서 왕따 역 잘 어울린다고 호평"

탤런트 정의철이 '꽃보다 남자'를 통해 인기를 얻고 있는 소감을 밝혔다.

정의철은 14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스타골든벨'에 출연해 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출연전후 달라진 점을 털어놨다. 그는 "이전에는 '모델 정의철'이라고 알아보는 사람이 많았는데 이제는 '쟤 (꽃보다 남자) 왕따잖아'라고 알아본다"고 전했다.

이어 "주변에서 왕따 캐릭터가 잘 어울린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정의철은 '꽃보다 남자' 1회에서 F4에게 레드카드를 받고 집단 따돌림을 당해 자살소동을 벌인 이민하로 열연한 바 있다.

정의철은 여자들에게 퇴짜를 맞은 경험도 소개했다. 그는 "소개팅을 나가면 친구들이 말하지 말라고 당부한다"며 "목소리 톤이 낮아서 오해를 살 수 있어서 말하지 말라고 친구들이 말린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하기도 했다.

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 [화보] 레이싱 모델 출신 '대박걸' 강유이 "한달에 25일은 촬영 중"
▶ [화보] 착한글래머, 그라비아 화보집 형태 '閉月羞花' 발매
▶ [화보] 손태영 "2월28일 출산, 행복한 가정 꿈꿔"
▶ [화보] 안현주, '섹시 엔젤의 과감한 유혹'
▶ [화보] 고현정, 데뷔 후 이런모습 처음이야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