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이영훈 추모, '그렇게 보고싶던 얼굴을 그저 스쳐 지나면'

작곡가 故 이영훈의 1주기인 14일 서울 정동교회 앞에서 열린 '작곡가 故 이영훈 노래비 광화문 연가 제막행사'에 정훈희가 '사랑이 지나가면'을 부르고 있다.

故 이영훈은 '소녀', '옛사랑', '광화문 연가' 등 이문세의 수많은 히트곡을 만들었으며, 작년 대장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뉴스팀 양지웅 인턴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