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희, 프로농구 서울 SK : 울산 모비스 시구

연기자 문정희가 '피겨여왕' 김연아에 이어 프로농구 시구자로 나선다.

문정희의 소속사 토비스미디어측은 "문정희가 15일 오후 3시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릴 프로농구 서울 SK와 울산 모비스의 경기에 시구자로 초청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문정희는 학창시절 한국예술종합학교 동기인 장동건,이선균,오만석 등과 함께 농구에 심취했던 소문난 농구 매니아다. 농구드라마 '마지막 승부'로 농구 열풍을 일으켰던 장동건은 물론이고 오만석은 별명이 '생고무', 이선균은 '예술가드'일 정도로 농구 실력이 대단했다는 후문.

한편, 문정희는 KBS 2TV 대하사극 '천추태후'(극본 손영목, 연출 신창석)에서 '천추태후'(채시라 분)와 쌍벽을 이루는 '문화왕후'역을 맡아 촬영중이며, 영화평론가 정성일의 감독 데뷔작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의 주인공으로 캐스팅돼 신하균과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다.

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