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희, 정열적인 살사댄스 선보인다

배우 문정희가 살사댄스의 진수를 선보인다.

문정희는 오는 7일 SBS 발렌타인데이 특집 ‘김정은의 초콜릿’(연출 성영준, 변진선ㆍ이하 초콜릿)의 녹화에서 살사댄스 여왕으로서의 진면목을 발휘한다.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세계 살사댄스 대회에서 입상한 경력이 있는 문정희가 방송에서 본격적으로 살사댄스 실력을 선보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문정희의 소속사 토비스미디어측은 "문정희가 '초콜릿' 녹화를 앞두고 드라마와 영화 촬영으로 바쁜 일정 중에도 살사댄스를 맹연습하고 있다"면서 "그동안의 단아한 이미지와는 다른 남미의 열정을 담은 살사댄서로의 파격 변신을 보여주는 무대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문정희의 '초콜릿' 출연분은 오는 11일 방송된다.

한편 문정희는 KBS 2TV 대하사극 '천추태후'(극본 손영목, 연출 신창석)에서 '천추태후'(채시라 분)와 쌍벽을 이루는 '문화왕후'역을 맡아 열연중이다. 또 영화평론가 정성일의 감독 데뷔작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의 주인공으로 캐스팅돼 신하균과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