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 점유율 46.8%

올해 1월 전국 극장가의 영화 관객수가 작년 1월 대비 27%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6일 CJ CGV가 발표한 '2009년 1월 영화산업 분석 자료'에 따르면 1월 전국 관객수는 1천657만6천335명으로, 작년 12월보다 16.1% 증가했으며 작년 1월보다는 27%나 늘었다.

CGV는 "다양한 영화들이 극장에 걸린데다 설 연휴가 길어서 관객수가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1월 극장가의 한국 영화 점유율은 46.8%로 전달인 작년 12월보다는 0.1% 감소했다.

한국 영화 개봉작은 '유감스러운 도시'와 '워낭소리' 2편 뿐이었지만 작년 개봉한 '쌍화점'과 '과속스캔들' 등이 선전하면서 전달과 비슷한 수준의 점유율을 유지했다.

가장 많은 관객을 동원한 영화는 323만8천725명이 관람한 '쌍화점'이었으며 '과속스캔들'(320만3천649명), '적벽대전2-거대한 전쟁의 시작'(185만8천506명), '작전명 발키리'(135만4천850명), '유감스러운 도시'(120만2천631명) 순으로 많은 관객이 들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b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