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김수현이 운영하는 쇼핑몰의 과다 노출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논란이 된 사진은 김수현의 쇼핑몰 '더빅브라더스'의 상의 광고 사진이다.

사진 속 모델은 성기를 노출하고 있거나 상대방의 속옷을 벗긴 후 성기 부분을 가르키고 있다. 사진들은 모자이크 처리가 돼있지만 선정성 논란은 수그러 들지 않고 있다.

이외에도 쇼핑몰내 다른 카테고리의 소변 보는 남성 사진, 돈으로 여자를 꼬시는 장면 등의 연출 사진도 비난을 받고 있다.

네티즌들은 "쇼핑몰과 어떠한 연관성이 있는지 모르겠다", "노이즈 마케팅의 일환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불쾌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