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가수 6팀 출연에 1만 관객 환호

'드라마 한류'가 위기라는 말이 있지만 '가요 한류'는 살아있었다.

신혜성, 전진, 휘성, 테이, SG워너비, 슈퍼주니어-Happy 등 한국 가수 6팀이 지난달 31일 오후 일본 도쿄 국제포럼에서 '제3회 K-POP 슈퍼 라이브'라는 타이틀로 2회 합동 공연을 펼쳤다.

관객 약 1만명이 모인 이날 공연은 국내 젊은제작자연대와 오픈월드엔터테인먼트, 일본 공연기획사 K-웨이브가 공동 주최한 무대. 2006년 6월 오사카, 2007년 사이타마에 이어 이번이 세번째 공연이다.

이날 출연 가수들은 한국어와 일본어를 섞어 관객과 대화했고, 관객들은 좋아하는 가수가 등장할 때마다 야광봉, 피켓 등을 들고 열광적으로 응원했다.

화려한 무대 장치와 특수효과가 없어 아쉬웠지만 관객들은 첫 곡부터 기립해 적극적으로 반응했다.

특히 폭발적인 호응을 이끌어 낸 가수는 일본에서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는 신화의 신혜성과 전진. 팬들은 두 사람이 묵는 호텔 로비에서 밤을 샜고, 이들이 노래할 때는 주황색 야광봉으로 응원해 신화의 공연장같은 모습을 연출했다.

엔딩 무대를 장식한 전진은 '와'와 '사랑이 오지 않아요' 등 파워풀한 댄스곡과 발라드를 번갈아 들려줬다.

그는 "한국 가수들을 사랑해주면 지속적으로 일본에 와 공연할 수 있다.

일본어도 열심히 공부하겠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밴드와 함께 등장한 신혜성은 '어웨이큰(Awaken)', '그대라서', '같은 생각' 등의 히트곡을 부른 뒤 "최근 삿포로에서 3집의 두번째 미니음반 뮤직비디오를 찍고 왔다"며 "조만간 일본에 다시 와 좋은 노래로 인사하겠다"고 말했다.

오프닝 무대는 슈퍼주니어-Happy가 책임졌다.

"보쿠라와 슈퍼주니어 데스(우리는 슈퍼주니어입니다)"라고 인사한 멤버들은 '요리왕', '꿀단지', '파자마 파티' 등을 노래했다.

또 이미 일본에서 단독 공연을 펼쳐 마니아를 확보한 테이와 SG워너비는 풍부한 가창력을 자랑했다.

'기적 같은 이야기', '사랑은 향기를 남기고' 등의 히트곡을 부른 테이는 멋진 무대 매너와 일본어 실력을 보여줬다.

첫 곡 '불치병'을 춤과 함께 선보인 휘성은 "좋은 취지의 콘서트에 초대돼 노래할 수 있어 영광"이라고 밝혔다.

휘성이 '사랑은 맛있다♡'를 소개할 때 객석에서는 "아이와 오이시(사랑은 맛있다)"라는 함성이 터져나왔다.

5일이 생일인 휘성은 관객들의 생일 축하를 받기도 했다.

SG워너비가 '타임리스(Timeless)', '살다가', '내 사람' 등을 부를 때는 한국어로 따라부르는 관객도 많았다.

현장에서 만난 한일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들은 "드라마로 시작된 한류가 시들해졌다는 위기론이 대두된 상황에서 K-POP이 이를 되살릴 주역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의미있는 무대"라고 평가했다.

한 관계자는 "동방신기처럼 일본에 정식 데뷔한 가수는 몇 안 된다"며 "한국 가수들은 주로 한국에서 발표한 음반을 라이선스로 발매하기 때문에 음반사가 전폭적으로 홍보를 하지 않는다.

이런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오늘 같은 무대는 자주 마련돼야한다"고 말했다.

엠넷 재팬의 민병호 본부장은 "SS501, SG워너비, 테이 등이 이 무대를 발판으로 단독 공연까지 펼쳤다.

한국 가수들을 많은 관객에게 소개하는 의미있는 자리"라고 평가했다.

4월 사이타마에서도 합동 공연을 계획 중인 젊은제작자연대의 홍현종 대표는 "가수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주려면 문화체육관광부 등 정부의 후원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도쿄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mim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