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석-이윤석 콤비가 10년 만에 다시 뭉쳐 '레이니즘'을 선보인다.

24일 방송되는 설 특집 '스타의 친구을 소개합니다(이하 스친소)-결혼 좀 합시다'편에는 서경석, 지상렬, 홍경민이 각각 이윤석, 김구라, 김창렬 유부남 동료 연예인이 주선하는 소개팅 주인공으로 출연한다.

여성 출연자의 환심을 사기위해 서경석은 10년 만에 이윤석과 다시 뭉쳤다. 비가 직접 선물해 준 '레이니즘' 의상을 입고 비의 댄스무대를 코믹버전으로 선보인다.

뿐만 아니라 그동안 예능 프로그램에서 선보이지 않은 개인기를 선보이면서 녹슬지 않은 재치와 끼를 자랑하여 여자 출연자들의 인기를 끌 예정이다.

서경석의 경쟁자 홍경민은 주선자 김창렬과 함께 원더걸스의 '노바디'를 패러디해 '섹시미'를 자랑한다.

한편, MC 이휘재와 현영은 '비 컴백스페셜-나비춤'에서 김선아와 함께 선보였던 '나쁜남자' 탱고를 완벽하게 재현하여 놀라운 무대를 꾸민다. 또 조혜련, 최은경 아나운서, 조안, 붐은 지성과 미모를 겸비한 여자친구들을 데리고 나와 경쟁에 불을 지폈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