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레이니즘’ 日 발매 하루 만에 오리콘 5위 진입!

일본 팬미팅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아시아 활동에 돌입하는 가수 비(Rain, 본명 정지훈)가 일본 현지의 뜨거운 반응으로 순조로운 출발을 예고하고 있다.

비의 소속사 제이튠엔터테인먼트는 “지난 7일 일본에서 발매된 ‘레이니즘’의 아시아판 앨범이 발매 하루 만에 오리콘 챠트 5위에 올랐다”며 “발매 일에 맞춰 오픈된 추가 공연 분의 티켓도 2시간 만에 전석 매진됐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오리콘 챠트 진입은 2006년에 발매한 일본 정규 앨범 ‘이터널 레인(Eternal Rain)’이 6위에 올랐던 자신의 최고 기록을 경신한 것.

한편, 일본 팬들의 요청으로 1회 추가 진행을 결정했던 팬미팅 티켓은 오픈한 지 두 시간 여 만에 전석이 매진되면서 일본에서의 폭발적인 반응을 과시하고 있다.

소속사 측은 “성공적인 아시아 활동의 조짐이 계속 추가되고 있다”며 “아시아 및 미주 지역 활동이 주를 이룰 2009년 비의 활동이 시작부터 호조를 띄고 있어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비는 오는 12일 도쿄의 ZEPP 공연장과 14일 오사카의 그랑큐브 오사카 공연장에서 각각 2회 분의 팬미팅 공연을 가질 예정이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