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아나운서연합회 소속 아나운서들이 참여하는 '2008 한국아나운서대상' 시상식이 15일 서울 여의도 MBC 방송센터에서 열린다.

KBS, MBC, SBS 등 3사 방송국을 포함한 전국의 아나운서들이 총출동하는 이번 시상식은 레드카펫 행사도 마련된다.

현재 아나운서 대상 후보로는 KBS 성기영, MBC 박혜진, SBS 김소원 아나운서 등이 거론되고 있다. TV 진행상에는 KBS 김홍성, MBC 최윤영, SBS 박은영 아나운서가 경합을 벌인다.

또 라디오 진행상, 스포츠 캐스터상, 장기범상, 지역 아나운서상, 클럽회장상, 연출상, 작가상, 우리말지기상 등 총 10개 부문에 걸쳐 시상할 예정이다.

이날 MBC 최현정 SBS 허일후 아나운서 등 10명이 펼치는 뮤지컬 '맘마미아' 공연과, MBC 오상진, 문지애 아나운서의 '베토벤 바이러스' 오케스트라 공연이 펼쳐진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