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컴백 방송 예정대로 출연

5일 흑석동 중앙대 병원에 입원했던 그룹 빅뱅의 탑(본명 최승현ㆍ21)이 2집 컴백 무대에 오르기 전 "건강이 괜찮다"고 말하며 밝게 웃어보였다.

8일 오후 MBC TV '쇼 음악중심' 생방송 현장에서 만난 탑은 이날 오전부터 멤버들과 함께 경기도 고양 일산 드림센터에서 리허설과 사전녹화에 참여했다.

그는 입원으로 인해 주위에 심려를 끼친데 대해 쑥스러운듯 말을 아꼈다.

"앞으로는 걱정을 끼치지 말라"는 말에는 고개를 끄덕였다.

이날 빅뱅은 2집 타이틀곡 '붉은 노을'을 비롯해 '리멤버(Remember)'와 인트로곡 '모두 다 소리쳐' 등 세곡을 부르며 팬들의 환호에 화답했다.

탑은 방송에서 MC 솔비가 활동 계획을 묻자 "앞으로 2집 활동을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는 "탑이 퇴원한 뒤 예정대로 컴백 무대 준비를 했고 지금은 건강이 괜찮다"며 "팬들과 주위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탑은 6일 입원 하루 만에 퇴원했지만 그 원인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병원 측은 탑의 약물 과다 복용 소문과 관련해 "수면 부족과 과로, 과도한 스트레스"를 원인으로 꼽았다.

소속사는 "탑이 4일 생일이어서 5일 새벽 술을 마신 뒤 감기약을 복용했는데 속이 탈 났다"고 말해 소문을 일축한 바 있다.

빅뱅의 2집 수록곡은 싸이월드 뮤직 실시간차트에서 8일 현재 '붉은 노을'이 1위, '원더풀(Wonderful)'이 4위, '멍청한 사랑'이 12위, '오, 아, 오'가 17위, '반짝반짝'이 18위, 승리의 솔로곡인 '스트롱 베이비(Strong Baby)'가 19위에 오르는 등 대부분의 곡이 20위권에 진입하는 기염을 토했다.

(고양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mim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