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우 "나도 올드보이 강혜정역 할 뻔했다"

탤런트 김지우가 오디션 비화를 공개했다.

30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 시즌3'에는 김영란, 송창의, 이완, 김지우가 출연해 이야기꽃을 피웠다.

김지우는 "김빈우 씨가 올드보이 오디션을 봤다고 고백한 방송을 봤다"며 "나도 올드보이 여주인공역의 오디션을 봤다"고 고백했다.

그녀는 "박찬욱 감독님께서 '노출을 할 수 있겠어요?'라고 질문을 했으나 당시는 노출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다"고 밝혔다.

또 "두 남자 사이에 고민하는 한 여자의 내용의 영화 시나리오를 보고 마음에 들어 단번에 오디션을 봤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오디션에 탈락했고 김지우는 아쉽지만 마음을 접어야 했다고 전했다.

그녀는 "그 영화는 늑대의 유혹이었다"며 "강동원과 조한선의 사랑을 받는 이청아를 보고 너무 부러웠다"고 솔직히 말했다.

한편, 이날 이완은 김태희 등 두 명의 누나 덕에 어린시절 공기놀이와 인형놀이를 즐겼고 누나들을 '언니'라 불렀다고 고백해 사우나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