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1일 SBS '스타킹'에 출연했던 14세 '강릉소녀' 김가람 양의 가창력에 네티즌들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김가람 양은 제니퍼 허드슨의 'And I Am Telling You I'm Not Going'를 열창했고 출연진과 관객들은 김가람 양의 가창력과 성량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노사연은 "필리핀의 노래신동 펨핀코보다 울림통이 더 크다"고 감탄했다. 이에 김가람 양은 "실제로 노래를 부르다가 마이크가 나간 적이 있다"고 말해 출연자들을 놀래켰다.

김가람 양은 BMK와 함께 이선희의 '아름다운 강산'을 듀엣으로 불러 큰 박수를 받았고 BMK는 "타고난 성대를 가지고 있다"고 극찬했다.

방송을 시청한 네티즌들은 "한국의 휘트니 휴스턴이다", "소름 돋을 정도다", "14살에 어디서 그런 에너지가 나오는지 모르겠다", "시원한 무대, 최고의 라이브였다"며 호평을 아끼지 않고 있다.

한편, 김양의 아버지 김남수씨는 한 인터넷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오는 12월 말 단독 콘서트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것으로 알려졌다.

▶ 정선희 "사채업자들에게 협박 당했다"

▶ 故 최진실 추모 다큐, "악플 하나하나가 나를 아프게 했다"

▶ '골드미스' 신봉선 주민등록 사진 공개

▶ 양정아 '아들 루머'에 입열다

▶ 공효진 "류승범 러브신 찍을 때면 촬영장 찾아간다"
▶ 공효진-류승범 "좋은 소식 있으면 먼저 알려드릴게요"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