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10주년 맞은 조성모, 콘서트로 3년만에 컴백

'발라드의 황태자' 조성모가 제대후 첫 콘서트를 개최한다.

조성모는 11월 1일 서울 공연을 필두로 전국 8개도시와 동경, 오사카를 순회하며 라이브콘서트를 열 예정이다.

올해로 데뷔 10주년을 맞은 조성모는 이번 콘서트를 통해 지난 10여 년 동안의 음악사를 담을 예정이다. 이번 콘서트 주관사인 (주)라이브엔터테인먼트 박영석 대표는 "공연내용과 무대구성 등이 그 어느 때보다 철저히 준비되고 있으니 한껏 기대 하셔도 좋을 것이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당초 이번 콘서트는 3년간의 공백기간은 감안해 서울과 부산에서만 열릴 계획이었으나 팬들의 요청이 쇄도해 8개 도시로 확대했다는 후문이다.

지난 9월 7일 비공개로 열린 조성모 팬미팅 티켓이 단 10분만에 1,300석 전석이 매진된 사례도 콘서트 일정 확대의 자신감을 불어넣었다는 것이 행사관계자의 전언이다.

한편, 조성모가 부른 SBS 수목드라마 '바람의 화원'의 OST '바람의 노래'는 발표되자마자 온라인 음악순위에서 일간 급상승 1위에 랭크되며 한국을 대표하는 발라드 황태자의 화려한 귀환을 예고하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