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안재환 친누나 "정선희 출국금지 요청"‥경찰측 "다음주 추가 진술 받을것"

故안재환의 셋째누나인 안미선씨가 "안재환은 타살"이라며 사망사건에 대해 의혹을 제기해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또 안미선씨는 "경찰에 정선희의 출국금지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25일 경찰에 안재환의 사망 사건 재조사를 요구, 진술을 마치고 나온 안미선씨는 "(안재환의 사망에는) 범인이 있다"며 "안재환 장례식날에 정선희가 자신이 납치됐다가 풀려났다고 들었다"고 말한것으로 전해졌다.

안미선씨는 "정선희도 납치돼 범인을 봤는데 왜 입을 안 여는지 궁금하다"며 안재환의 타살 의혹을 제기했다.

또 안미선씨는 "정선희 출국 금지 요청을 했다"며 정선희의 '해외 요양설'에 대해 인터넷을 통해 보고 요청한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 측에서는 출국금지를 요구한 안씨의 주장에 대해 다음주 중에 정선희를 불러 추가 진술을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정선희 납치와 관련해서는 경찰측의 언급이 없는 상태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