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채연 ‘요시키의 통역 맡았어요’

19일 오후 일본 록그룹 엑스재팬(X-JAPAN)의 리더 요시키가 내한했다. 이날 요시키는 서울 태평로 프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팬미팅 및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요시키 측의 요청으로 진행은 채연이 맡았다. 채연이 요시키를 소개한 뒤 나타나길 기다리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