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빈우 "올드보이'미도'될 뻔 …"

연기자 김빈우가 '올드보이'에 출연할 뻔한 사연을 공개했다.

18일 KBS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김빈우는 "연습생 시절, 소속사 사장님의 권유로 갑작스럽게 첫 오디션을 보게 됐다"고 입을 열었다.

김빈우는 "본격적인 오디션이 시작되기전, 감독으로 보이는 남자가 대뜸 '배드씬을 찍을 수 있느냐'고 물어보더라"며 "너무 당황해서 대답을 못하고 있자 A4 한 장짜리 쪽대본을 읽어보라고 했다"고 말했다.

김빈우는 긴장한 채로 오디션을 마쳤다.



이후 김빈우는 극장에서 영화를 보게 됐는데 많이 듣던 대사를 듣게 됐다고 설명했다. 자신이 1년전에 오디션을 봤던 대본이 영화 '올드보이'로 나온 것이다.

김빈우가 오디션을 봤던 것은 강혜정이 했던 '올드보이-미도'역이였던 것이다.

김빈우는 “나중에 그 사실을 알고 땅을 치고 후회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유해진, 김태균, 정찬우 등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