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눈떠보니 1위, 격려금 좋은 곳에 쓰겠습니다”

11일 오후 1시 서울 소공동 롯데시네마 에비뉴엘에서 2008베이징올림픽 자유형 400m 금메달리스트 박태환이 롯데칠성음료 '블루마린'으로부터 격려금 전달식 및 팬미팅을 가졌다.

이날 롯데칠성음료는 '블루마린'의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박태환 선수에게 격려금 8천만원을 전달했다.

박태환 선수는 "예선전 치르고나서 메달 획득이 쉽지 않을꺼라 생각했다. 그러나 결승전을 치른 후 전광판을 보니 1위였다"며 당시 우승 기쁨을 전했다.

이어 "열심히 한 댓가라 생각한다. 격려금의 일부는 기부를 통해 뜻깊은 곳에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태환 선수는 롯데칠성음료의 격려금 외에 대한수영연맹에서 1억원의 포상금, 베이직하우스에서 8천만원 격려금 등 총 2억 6천만원의 포상금 및 격려금을 받게 된다.

디지털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