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폐막식 무대오른 자랑스런 한국인 문대성·비

2008 베이징올림픽 폐막식 중앙무대에 한국인 2명이 올랐다.

첫 번째 주인공은 문대성.

IOC 선수위원으로 새로 뽑힌 문대성은 함께 선출된 알렉산더 포포프(러시아), 클라우디아 보켈(독일)과 함께 자원봉사 대표들에게 꽃다발을 전달하며 그간의 수고에 감사를 표했다.

두번째 주인공 가수 비는 제 3막 '축제'에서 왕리홍(미국), 탄징, 켈리 천(홍콩), 한 쉬에, 스펑과 함께 '베이징 베이징 워 아이 베이징(베이징 베이징 사랑해)'를 열창했다.

개막식과 마찬가지로 장이머우 감독이 총연출한 폐막식은 고든 브라운 영국 총리와 마이클 제프리 호주 총독 등 10여명의 정상급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다음 올림픽은 2012년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다.

한편, 이날 페막식에는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도 폐막식에 모습을 드러냈다.

2012 런던올림픽 홍보대사인 베컴은 런던의 명물인 빨간색 2층버스 위에 탄 채 '런던의 초대'라는 뜻으로 관중석을 향해 축구공을 찼다. 영국의 신세대 최고인기 가수 리오나 루이스역시 전설적인 록그룹 레드 제플린의 기타리스트 지미 페이지와 함께 듀엣 곡을 부르며 런던올림픽을 알렸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화보] 쿠바 태권도 선수 '돌려차기'로 심판폭행

▶ [화보] 아듀 베이징 올림픽

▶ [화보] 'D.I.S.C.O(디스코)' 열창하는 이효리 … 단발머리 어울려

▶ [화보] 비키니 이효리 '하와이에 떴다'

▶ [화보] 메탈 숄 걸친 엄정화 '섹시퀸의 귀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