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보이' 박태환의 몸 값은 얼마?

박태환이 베이징 올림픽 입성 전 광고 모델 요청을 20건 넘게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또 다른 화제를 낳고 있다.



이번 올림픽을 통해 한국 최고의 스타로 떠오른 만큼 최고의 대우를 받을 것이 확실해 보인다.



박태환의 어머니 유성미씨는 지난 12일 오전 자유형 200 m 경기가 끝난 뒤 "올림픽 개막 전부터 광고 계약 제의가 20건 이상 들어왔다"고 전했다.



그러나 박태환은 어떤 계약서에도 사인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그를 잡으려는 광고업계의 경쟁이 더욱 뜨겁게 달아오를 전망이다.



박태환은 이미 SK텔레콤,국민은행,롯데칠성음료,더베이직하우스의 광고 모델로 활동하고 있으며,모델료는 특A급 수준으로 6개월에 5억원선이다.

하지만 박태환이 무작위로 광고에 출연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아직 대학생인 데다 국민적 스타로 부상한 만큼 이미지 관리도 중요하기 때문.



실제로 매니지먼트사 'Team GMP'를 차려 박태환의 모든 것을 관리하고 있는 아버지 박인호씨는 "광고 제의가 들어왔다고 모두 다 할 수는 없다"며 "꾸준히 훈련해야 하기 때문에 이미지에 맞는 작품을 선별해 제한적으로 출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