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걸스의 소희가 세계적인 팝스타 비욘세를 깜짝 재연해 화제다.

지난 26일 서울 광운대 대강당에서 열린 원더걸스 팬미팅에서 소희는비욘세의 노래에 맞춰 섹시한 웨이브 춤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소희는 핑크색 미니드레스를 입고 긴 웨이브의 헤어스타일로 비욘세의 섹시 포즈를 재연하는 등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외에도 선예는 선배가수 박지윤의 '난 남자야'를 재연, 선미는 박진영의 '니가 사는 그집'을 재연, 유빈은 랩과 댄스, 예은은 자작곡 '원더풀'을 열창해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특히 원더걸스 멤버들이 텔레토비로 분장해 색다른 매력을 발산, 팬들의 시선을 고정시키며 팬미팅의 백미로 떠올랐다.

한편, 이날 팬미팅 행사에는 화제의 남성 4인조 보컬그룹 2AM과 윤하가 원더걸스의 팬미팅을 축하하기 위해 참석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화보] '원더걸스' 팬미팅…비욘세ㆍ텔레토비 등 '눈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