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정희가 신인시절 발음 논란으로 서운했던 마음을 고백했다.

23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영화 고死 : 피의 중간고사' 출연진인 윤정희, 남규리, 김범이 게스트로 나와 입담을 펼쳤다.

근황 토크를 나누던 중 MC들은 "신인때 고생했던 적 없느냐"고 묻자 윤정희는 "고생했다기 보다 서운했던 적이 있다"며 "발음·발성 논란이 많아 꼬리표처럼 따라다녀 사람들이 내 얘길 들어보지도 않고 나의 발음을 얘기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윤정희는 "내 발음이 짧다고 생각해본 적 없다"고 솔직 해명했다.

이에 김구라가 "김국진이 힘을 주지 그랬느냐"고 농을 던지자 윤종신은 "이 분은 발음이란 발음이 안된다"고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DJ 국진은 자신만의 발음 테스트 기법을 알고 있다며 윤정희에게 '우리나라로'를 발음해보라고 주문했지만 김국진이 '우리 놔랴로'로 발음해 좌중을 폭소케했다.

이어 윤정희가 '우리나라로'를 정확히 발음하자 김국진은 "윤정희씨는 발음이 완벽하다"며 '발음 논란'을 마무리지었다.

한편 본격적인 연기자로 데뷔하기 전 스포츠 프로그램의 MC를 맡았던 윤정희의 신인시절을 회상하며 김국진은 "말을 너무 천천히 해 경기 결과가 궁금한데 쉽게 알 수 없었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