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씨야 출신 남규리(23)가 서울역 노숙자 앞 '첫 키스'의 추억을 공개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남규리는 첫 키스에 대한 질문에 "서울역 노숙자분들 앞에서 첫키스 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남규리는 "서울역 앞 광장에서 남자친구가 갑자기 키스해 놀랐다"다고 밝혔다.

이어 그녀는 "(첫 키스 후) 정신을 차리고 보니 주변에서 소주를 마시던 노숙자분들이 흐뭇한 표정을 지으며 우리쪽으로 다가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남규리는 첫 키스 이후 몰려드는 노숙자들을 피해 급하게 도망쳐야 했다고 밝혔다.

한편, 방송 전부터 화제가 된 김구라의 남규리 상의 노출사건에 대한 질문 부분은 편집되어 방송되지 않았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