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안혜경이 하하가 자신의 이상형이 아니라고 밝혀 화제다.

하하-안혜경 커플은 지난 2006년 한 설문조사에서도 '절대 안 헤어질 것 같은 커플' 1위로 뽑힐 만큼 많은 사람들로부터 부러움을 샀다.

안혜경은 23일 오후 11시 파일럿으로 방송될 <하룻밤의 연애, 만리장성> 촬영에서 자신의 원래 이상형은 '키가 큰 남자'라고 밝힌 것.

이 프로그램에서 안혜경은 장영란, 김새롬, 김정민과 함께 MC를 맡으며 하하에 대한 사랑을 은근히 내보이기도 했다.

김새롬이 키 작은 하하에게 '국민 남동생'이라고 농담을 던지자, 이에 안혜경은 발끈하며 하하를 감싸도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안혜경은 대한민국 남성의 키가 170cm이라고 말하며, 하하의 키가 172.5cm라고 해 출연진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