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와 연기자를 넘나들며 왕성하게 활동중인 이현지의 '소핫(so hot)'이 이준기 '소핫', 이효리 '소핫'에 이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시트콤 '코끼리'에서 이현지, 한채아 김세영 세자매는 원더걸스로 깜작 변신했다. 한영과 복수(문세윤 분)의 결혼식 함을 받는 과정에서 함진아비의 댄스 요구에 원더걸스의 '소핫(So Hot)'을 부르며, 귀엽고 발랄한 춤을 선보였다.

관계자에 따르면 촬영시 전 스태프들이 핸드폰으로 세자매 댄스를 핸드폰에 담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고 한다.

시청자들은 "이현지의 소핫, 너무 귀엽다", "바나나걸 이현지 답다", "세자매가 그룹 결성해도 되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현지는 3대 바나나걸로 활동한 바 있다. 이현지와 바통터치 할 4대 ‘오렌지 바나나걸’은 정시아로 낙점됐다.

디지털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