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퍼스트레이디인 가수 카를라 브루니(40)의 새 앨범이 발표된 지 일주일 만에 인기 앨범차트에서 3위를 차지하며 상위권에 진입했다.

프랑스 전국음반연맹의 집계에 따르면 브루니 여사의 세 번째 앨범‘마치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콤 시드리앙 네테)은 19일(현지시간) 현재 판매순위 3위에 랭크됐다. 이 앨범은 출시 이틀 만에 1만4130장이 팔렸을 정도로 인기를 누리고 있어 앞으로도 지속적인 상승세가 예상 된다고 브루니의 소속사인 나이브 레코드사가
전했다.

세계 대중음악계를 주도하고 있는 영국의 4인조 록그룹 콜드플레이가 1위를 달리고 있으며,프랑스 가수 로랑 불지가 그 뒤를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브루니가 모델에서 가수로 변신해 2002년 내놓은 데뷔 앨범‘누군가 내게 얘기했어’는 200만장 이상 팔렸으며, 2007년 출시한 두 번째 앨범‘노 프로미시즈’(No Promises)는 큰 주목을 끌지 못해 8만장밖에 팔리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