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45회 대종상영화제>에서 그룹 원더걸스가 축하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올해로 45번째를 맞은 <대종상영화제>는 '추격자'가 작품상, 감독상(나홍진), 남우주연상(김윤석), 촬영상, 기획상 등을 수상했으며, '세븐데이즈'의 김윤진이 여우주연상을, '리턴'의 유준상, '무방비도시'의 김해숙이 각각 남녀조연상을 수상했다.

신인상에는 각각 '마이파더'의 다니엘 헤니와 '용의주도 미스 신'의 한예슬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디지털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