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새 앨범을 발표하고 타이틀곡 'so hot'으로 인기몰이 중인 그룹 원더걸스가 14일 오후 방송된 MBC 퀴즈 프로그램 '브레인 배틀'에서 소속사 사장인 박진영에게 서운한 적이 있었다고 털어놔 화제다.

소희는 "사장님은 잠을 못자면 매우 힘들어하는데 시차 때문에 잠을 못자서 그런지 꾸중을 많이 들었다"며 서운함을 나타냈다.

또한 유빈은 "신곡을 준비하면서 박진영 사장님에게 의상 확인을 위해 메일로 사진을 보내드렸는데 사장님께서 "왜 이렇게 육덕져 있니?"라고 한적이 있다며 "그 말 이후 다이어트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한편, 같은 소속사인 JOO 역시 데뷔 전 콘셉트 회의 때 박진영이 "살이 이게 뭐니, 두부 같잖아!"라고 말했던 적이 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