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신일 "출연 고사할 뻔 했는데 기다려준 강감독님께 감사해"

2일 서울 종로 서울극장에서 열린 영화 <공공의적 1-1, 강철중>(감독 강우석, KnJ엔터테인먼트) 언론시사 및 기자간담회에서 강력반 반장 역으로 돌아온 강신일이 무대인사를 하고 있다.

특히 강신일은 "영화 출연 제의를 받았을 당시, 몸이 많이 안좋았다"면서 "그러나 촬영분을 미루면서까지 믿고 기다려준 강우석 감독님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각별한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강신일은 지난해 간암 초기 진단을 받고 수술을 받은 바 있다.

한편, <공공의적 1-1, 강철중>은 ‘공공의적’ 시리즈로, 설경구 정재영 강신일 이문식 유해진 등 1편부터 출연한 바 있는 주조연들이 대거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9일 개봉.

디지털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