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미 “드라마 덕에 많이 먹고~ 役 덕분에 몸무게 유지!”

SBS드라마 '식객'으로 안방극장에 컴백하는 남상미가 몸무게 유지 비결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9일 강원도 홍천 비발디파크에는 6월 첫 선을 보이는 SBS드라마 '식객'의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이 드라마의 주인공인 김래원, 남상미, 권오중, 김소연, 원기준이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극중 맛 칼럼니스트 진수 역을 맡은 남상미는 "음식을 주제로 하는 드라마인 만큼, 야식을 먹거나 작품속에서도 수 많은 음식을 접하게 되었다"며 드라마속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남상미는 "남자 연기자들의 뛰어난 요리 실력으로 남상미는 평소보다 음식 섭취량이 늘어났다"고 털어놨다.

남상미는 늘어난 음식 섭취량에도 불구하고 몸무게를 유지비결로 '작품 속 주인공의 성격덕분'이라며 몸무게의 유지 비결로 꼽았다.

남상미가 맡은 '맛 전문 칼럼 기자' 진수역은 다혈질에 활동량이 많은 성격의 캐릭터로 항상 소리 지르고 액션신이 많아 체력소모가 많다고 전했다.

SBS 드라마 '식객'은 허영만 작가의 원작 '식객'이 영화에 이어 드라마로 재탄생되는 것으로 오는 6월 16일 첫 방송된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