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4일 KBS2 '스타골든벨'에 출연한 김동완이 함께 방송에 출연한 브라운아이드걸스의 가인에 대한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킨 가운데 자신의 홈페이지를통해 공개사과를 전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4일 방송에서 김동완은 시종일관 재치있는 입담으로 주목을 받았다. 이어서 브라운아이드걸스의 멤버 가인이 김동완을 앞에 두고 자신이 신화의 '에릭'의 팬이였다고 말하자, 이에 김동완은 "에릭이 (가인이) 류승범과 닮았다고 말했다"라고 돌발 발언을 했다.

하지만 김동완의 이런 발언은 포털사이트 검색어 상위권에 랭크되며 브라운아이드걸스 팬들 사이에 논란이 커지자 김동완은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24일 "결론부터 말하자면 재미를 위해 지언낸 이야기"라도 말하며 공개사과를 전했다.

이어서 그는 "했던 얘기를 매번 해야하는 부담스런 상황에 급하게 재밌을만한 얘기를 만들어버렸다. 기사가 10개가 넘게 올라오는 걸 보고, 농담 처럼 던진 얘기가 일파만파 커지는 것 같아 글을 올린다."고 해명했다.

또한 김동완은 "누구보다도, 브아걸스 팬분들과 가인양에게 미안하고, 곧 드라마 가 시작될 에릭군에게 피해가 없길 바란다."고 전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