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수영 아나운서가 함께 등산 가고 싶은 연예인으로 신화의 김동완을 꼽았다.

24일 방송된 KBS2 '스타골든벨'에서 MC 지석진이 윤수영 아나운서에게 '등산을 함께 가고 싶은 연예인이 누군가'라고 묻자 이날 게스트로 참여한 김동완을 꼽은 것.

윤 아나운서는 "김동완이 환하게 웃어주는 모습을 보면 하나도 안힘들것 같다."고 말했고 이에 김동완은 '자양강장제 웃음'을 선보였다.

또한 김동완은 "저희 어머님이 '쟤(윤수영)는 너랑 눈이 똑같이 생겼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하자 윤수영 아나운서는 "감사합니다, 어머님."이라고 맞받아쳐 MC 김제동의 질투를 사기도 했다.

특히 김동완은 "어머니가 윤수영 아나운서가 괜찮다고 말씀하셨다"고 해 두 사람의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한편, 이날 함께 출연한 게스트였던 브라운아이드걸스가 과거 신화의 팬이었다고 밝혔다.

브라운아이드걸스의 멤버 가인은 김동완을 앞에 두고 '에릭'의 팬이었다고 하자 이에 삐친 김동완은 가인에게 "에릭이 (가인이) 류승범과 닮았다고 했다"고 돌발 발언을 해 화제가 됐다.

그러나 이 발언이 브라운아이드걸스 팬들 사이에 논란이 커지자 김동완은 24일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재미를 위해 지어낸 얘기다"고 밝혔다.

이어 "했던 얘기를 매번 해야하는 부담스런 상황에 급하게 재밌을만한 얘기를 만들어버렸다. 기사가 10개가 넘게 올라오는 걸 보고, 농담 처럼 던진 얘기가 일파만파 커지는 것 같아 글을 올린다"고 해명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