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복무를 마친 김종국이 군입대 전 'X맨커플'이었던 윤은혜가 배우로 성공해 너무 기쁘다며 축하 인사를 전했다.

23일 오전 9시 서울 용산구청에서 2년 2개월의 군복무를 마친 가수 김종국이 소집해제 신고를 마친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절친한 윤은혜에게 한마디 하라는 취재진의 요구에 웃음 터뜨리고 있다.

김종국은 "입대 전 윤은혜와 활동하면서 많은 추억들이 있었다"면서 "보다 훌륭한 배우로 성장해 너무 기쁘다"라고 축하의 말을 전했다.

김종국은 "2년 2개월이라는 긴 시간이 어느새 흘러갔다"군복무를 마친 소감을 밝히며 "하루 일과가 끝나면 운동밖에 할게 없어 운동과 함께 지냈다"라며 그간의 생활에 대해 전했다.

김종국은 지난 2006년 3월 입소해 용산 효창종합사회복지관에서 공익근무요원으로 군복무했다.
이날 퇴소한 김종국은 잠시 휴식기를 가진 후 올 가을께 컴백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