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규리 영화 촬영중 빙의를 경험 화제 … 모두 놀라 촬영 한때 중단

남규리가 영화 촬영중 빙의를 경험 화제를 모으고 있다.

남규리는 고등학교를 배경으로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그린 호러 스릴러 영화 '고死'를 촬영중 빙의로 의심되는 현상을 경험했다.

촬영 일주일 째인 지난 20일 화요일, 한창 촬영 중이던 남규리가 상대역 이범수의 뺨을 이유 없이 두 대 가격한 것.

이범수를 포함한 현장 스태프 모두가 놀라 잠시 촬영이 중단되기도 했다고….

약 30분 뒤 남규리가 정신을 차리고 이범수에 눈물을 보이며 정식 사과를 했지만 본인 역시 "왜 때렸는지 모르겠다. 내 자신의 행동을 이해할 수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관계자들은 "공포 영화 촬영 중 주인공들이 흔히 귀신 체험 등을 경험하곤 한다. 남규리의 경우에도 워낙 극 중 역할에 몰입하다 보니 생긴 현상이 아닐까 한다"는 의견을 전했다.

2008년을 사로잡을 영화 '고死'는 "친구의 목숨을 건 피의 중간고사를 치르게 된 창인고 문제적 모범생들의 살아남기 위한 두뇌게임과 생존경쟁"을 다룬 영화로, 5월 14일 크랭크인 해 올 여름 개봉을 목표로 현재 촬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