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메오 전성시대‥'최강칠우'서 오만석-김지석 깜짝 등장

'풍속무협사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오는 6월 초 안방극장에 펼쳐 보일 KBS '최강칠우'(극본: 백운철, 연출: 박만영)의 주연 못지 않은 풍성한 카메오 출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된 KBS 1TV 일일연속극 '미우나 고우나'로 급부상한 김지석과 SBS 대하사극 '왕과 나'를 성공적으로 끝낸 오만석이 그 주인공들로, 이들은 KBS 2TV의 '포도밭 그 사나이'>에서 함께 출연한 이후 '최강칠우'를 통해 처음으로 재회하는 것이다.

'최강칠우'에서 오만석은 극중 주인공 '강칠우'를 맡은 문정혁의 어린시절 아버지로, 김지석은 문정혁이 지키는 신문고를 울리러 찾아오는 백성으로 특별 출연하게 된다.

제작사 ㈜올리브나인의 한 관계자는 "이들의 출연은 '최강칠우'의 연출을 맡은 박만영PD와의 인연이 큰 몫을 했는데, '포도밭 그 사나이'의 연출을 담당하며 두 사람과 인연을 맺었던 박만영PD의 요청에 의해 두 사람은 흔쾌히 카메오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과 함께 SBS 대하사극 '왕과 나'에서 소화(구혜선 분)의 어린시절 역을 맡아 주목 받은 바 있는 박보영이 구혜선과의 돈독한 우정을 보여주며 지원사격에 나선다.

박보영은 칠우의 여동생 우영 역을 맡아 1회에 특별 출연하는데, 칠우가 정의를 위한 자객으로 나서게 되는 계기를 마련하는 극중 비중이 큰 역할이다.

강칠우 역의 문정혁과 그의 유일한 연인 윤소윤 역의 구혜선을 비롯해 전노민, 임하룡, 유아인, 이언, 김별 등의 출연진과 함께 오만석, 김지석, 박보영 등의 쟁쟁한 카메오들까지 만날 수 있는 풍속무협사극 '최강칠우'는 오는 6월 초 KBS 2TV에서 만날 수 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