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스타 유덕화(49)가 18년 전 결혼을 했고 쌍둥이 딸을 숨겨왔다는 소식이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13일 베이징청년보 인터넷판 등 중국 연예 언론들은 측근의 말을 인용해 유덕화가 22년 동안 교제해온 말레이시아 미인대회 출신 주리첸과 1991년 또는 92년경 영국에서 결혼한 뒤 혼인신고를 마쳤으며 쌍둥이 딸은 이미 15세가 됐다고 폭로했다.

언론들은 쌍둥이 딸들이 현재 영국의 한 귀족학교에 다니고 있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