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훈, 정규 솔로 앨범 'The Classic' 로 컴백

1996년 고교생의 신분으로 데뷔하여 <왜 하늘은>, <나만의 신부>, <언제라도> 등의 히트곡을 발표하고 강타, 신혜성과 함께한 프로젝트 그룹 <S>의 활동으로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이지훈이 2004년 5집 <Trinity> 이후 만 4년 만에 6집 앨범 <The Classic>을 통해 클래식 발라드라는 이지훈 표 발라드를 자신 있게 내걸고, 화려하게 돌아온다.

이지훈의 이번 6집 앨범에는 그의 12년 가수생활의 연륜과 성숙함을 느낄 수 있는 총9곡의 아름다운 곡이 수록되어 있다. 특히 지난 4월 체인지에서 방영한 안정훈 작곡, 김이나 작사의 아름다운 발라드 <그대가 떠나갑니다>는 이미 온라인에서 방송 방영 후 큰 반응을 보이고 있고, 히트곡 제조가 윤일상의 곡 가슴 시린 발라드<그만두세요>, 그리고 최근 강타, 플라이 투 더 스카이, 보아 등과 작업하며, 유능한 젊은 작곡가로 주목을 받고 있는, 작곡가 하정호의 곡인 이번 음반의 타이틀 곡 <가슴아 미안하다>는 체코 현지 오케스트라 40인조와의 협연으로 가슴 아픈 사랑에 관한 그의 독백을 아름답게 표현했다.

실제 준비에만 2년여가 걸릴 정도로 앨범의 색깔과 곡 선택에 고심이 많았던 이지훈은 이번 앨범을 위해, 약 200여 곡을 모니터하며, 본인의 음악적 방향과 색깔에 대한 많은 고민과 성찰의 시간을 보냈다. 특히 지난 12년간 줄곧 추구했던 이지훈 표 발라드 음악과 앞으로의 10년을 만들어갈 수 있는 이지훈 표 새로운 음악을 함께 담으려 많은 시도를 했다.

이지훈은 이번 앨범을 위하여, 한국 형 발라드의 서정적인 정서를 표현하기 위해서 클래식이라는 장르를 도입하기로 결정, 클래식과의 조화에 대한 고민을 하며, 클래식 음악에 본 고장이라는 유럽의 체코로 넘어가, 영화 헤리포터 씨리즈의 음악 지휘를 맡기도 하였던 Praga Sinfonietta *프라가 심포니에타의 Miriam Nemcova * 미리암 넴코바와 함께 녹음작업을 진행하였다.

체코에서의 녹음은 총 40인조의 현악기로 구성된 Praga Sinfonietta *프라가 심포니에타와 함께 작업을 하였는데, 종전까지의 소수의 세션 단위 녹음이 아닌 대형 홀에서 실제 협연을 주안에 두며 함께 녹음을 진행하였다.

음악만큼 성숙함으로 다시 팬들에게 다가온 가수 이지훈의 6집 앨범 <The Classic>은 2008년 5월 13일 로엔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온/오프라인으로 발매될 예정이며, 체코 프라하와 체스키 크룸로프에서 촬영한 타이틀곡 <가슴아 미안하다>의 뮤직비디오 역시 5월 13일부터 cable 및 지상파 방송을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