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과 나' 구혜선, 2번째 사극연기 도전

SBS '왕과 나'에서 폐비 윤씨로 열연을 펼쳤던 구혜선이 오는 6월 초 방송되는 KBS 2TV '최강칠우'(극본 백윤철.연출 박만영)에 캐스팅 됐다.

MBC '논스톱'을 통해 데뷔한 구혜선은 KBS '열아홉 순정'과 SBS '왕과 나' 를 통해 스타급 연기자로 발돋움 한 구혜선이 이번 드라마에서 맡은 역할은 소윤역. 소윤은 몰락한 양반 가문의 딸로 청나라 공녀로 바쳐졌다가 의금부 관노가 되어 돌아온 여인으로 낮에는 의금부 나장이지만, 밤이 되면 의적으로 변신해 악인들을 처단하는 최강의 자객 칠우(문정혁 분)의 첫사랑이자 유일한 연인이다.

특히 구혜선은 '왕과 나'에 이어 두 번째 사극을 맡아 더욱 더 관심을 가지고 있다.

드라마 제작을 맡은 ㈜올리브나인의 한 관계자는 “혜선씨는 올리브나인이 제작했던 '왕과 나'에서 몸을 아끼지 않는 열연을 보여줬었고 많은 스텝들의 인정을 받았었다”며 “이런 인연을 계기로 '최강칠우' 도 함께하게 됐고 보다 발전되고 안정적인 혜선씨의 연기를 기대하고 있다. 시청자들께서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최강칠우’에는 주인공 문정혁, 구혜선 외에도 전노민, 임하룡, 유아인, 서우, 이언 등 빛나는 조연들이 대거 출연한다. 용인 민속촌, 문경 등에서 본격적으로 촬영에 들어간 ‘최강칠우’를 통해 이들이 보여줄 애틋한 러브라인과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