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시몽 리턴즈' ‥"전편보다 섹시한 매력에 빠져보세요"

'공주' 정소영, '터프걸' 채은정, '교태녀' 자밀라의 섹시 베틀이 펼쳐진다.

영화전문 케이블 채널CGV의 TV영화 '색시몽 리턴즈'의 제작보고회가 16일 오후 광화문 파이낸스 센터에서 개최됐다.

'색시몽 리턴즈'는 지난해 방영해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던 '색시몽'의 두번째 시리즈로, 전편에 이어 이번에도 미녀 삼총사가 법만으로 해결이 안되는 교묘한 성 범죄를 그들만의 엉뚱하고도 엽기적인 방식으로 단죄를 한다는 내용을 코믹한 터치로 담고 있다.
'색시몽 리턴즈' ‥"전편보다 섹시한 매력에 빠져보세요"

송창수 감독은 “'색시몽 리턴즈'는 전편보다는 훨씬 재미있을 것”이라고 말하면서 “주인공인 세 미녀들의 매력이 100% 완벽하게 드러나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인공으로 캐스팅 된 채은정은 “이번 작품에서 특히 남자들을 많이 때리는 역할이라 액션을 보여주는 경우가 많이 있어 연기자로서 특별한 경험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소영은 “기존에는 청순한 역할을 많이 했는데 이번에는 이 공주병의 극치를 보여주는 역할이라 일부러 리액션을 크게 보여 주었다” 면서 “꼭 염두에 둔 것은 아니지만 평소 리액션이 큰 장영란씨의 모습을 유심이 보고 참고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색시몽 리턴즈' ‥"전편보다 섹시한 매력에 빠져보세요"

자밀라는 “아직 한국어가 많이 서툴긴 하나 대본을 사전에 완전히 연습을 하고 촬영에 임하기 때문에 큰 어려움이 없습니다”면서 “특히 이번 작품을 통해 동료 배우와 많은 스텝들을 만날 수 있다는게 가장 기쁜 일”이라고 말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세 명의 주인공들은 각기 작품 속 캐릭터에 맞는 분위기를 바탕으로 섹시미를 마음껏 연출했는데 엽기적 패션에 공주병 말기 증세를 보이는 ‘공주리’ 역의 정소영은 산뜻한 봄에 어울리는 노란색 원피스 차림으로 무대에 올랐으며 터프한 이미지의 ‘나강해’역을 맡은 채은정은 블랙 미니 원피스 차림에 풍부한 표정 연기로 촬영에 임했다.
'색시몽 리턴즈' ‥"전편보다 섹시한 매력에 빠져보세요"

극중 교태스러움의 극치를 보여 줄 ‘길다’역의 자밀라 역시 자신의 주 무기인 눈웃음을 통해 섹시미의 극치를 보여 주어 제작보고회 참석자들의 눈길을 사로 잡았다.

23일부터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밤 12시에 총 4회에 걸쳐 방영이 되는 '색시몽 리턴즈' 첫 회에서는 외국인 강사의 성추행에 대한 에피소드를 다룰 예정이다.



디지털뉴스팀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