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백보람이 한간에 떠도는 성형의혹설과 관련해 미모를 유지하는 비결에 대해 입을 열었다.

최근 백보람은 MBC every1 '무한걸스 뒷담화 특집'에서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운 없이 성형을 한 적은 없고 턱에 주사만 맞았다"고 실토했다.

특히 백보람은 보톡스의 길을 인도(?)한 이는 다름 아닌 개그우먼 신봉선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신봉선에게 몰라보게 가름해진 얼굴의 비결이 무엇이느냐고 물었더니 신봉선이 보톡스라고 답했다"며 "다음날 바로 보톡스를 맞았다"고 털어놔 주위를 폭소케했다.

이에 신봉선은 "이 좋은 걸 많은 사람과 공유하고 싶었다"며 '혐의'를 인정했고, 자신도 세 번 맞았다고 고백했다.

한편, 오승은은 "여자를 좋아한다"는 루머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무한걸스' 멤버들은 모두 "오승은은 남자를 너무 좋아한다"며 입을 모아 루머를 부인했다. 송은이 역시 자신은 김숙과 사귄다는 웃지 못할 소문이 있다고 밝혀 폭소를 자아냈다.

멤버들의 루머와 연예계의 이니셜 토크는 오는 4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된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