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마중 나간 앙드레김, 그자리에서 바로 ‘굴욕’

'은반의 요정' 김연아가(18ㆍ군포 수리고)가 스웨덴 예테보리에서 열린 2008년 세계피겨선수권대회를 마치고 지난 25일 인천공항에서 귀국하며 앙드레김과 깜짝 대면하게 됐다.

앙드레김은 이번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김연아(18.군포 수리고)의 귀국현장에 등장하며 축하의 의미로 꽃다발을 건냈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앙드레김의 등장에 김연아는 다소 놀란 기색을 드러내며 엄마를 갑자기 찾은것. 한마디로 앙드레김의 '굴욕'이였던 것.

위와 같은 상황이 취재진 앞에서 카메라 세례를 받고, 연합뉴스를 통해 현장 동영상이 공개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날 디자이너 앙드레 김은 김연아 선수의 팬클럽 회원들과 함께 꽃다발을 들고 김선수의 귀국을 기다렸으며 "평소에 연아의 부모님과 자주 전화도 하고 있다."며 "평소 연아의 의상을 유심히 보고 있다. 아름답고 환상적인 의상을 언제라도 만들어주고 싶다"라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김연아는 지난해 4월 앙드레 김이 매년 수여하는 '베스트 스타상(Best Star Award)' 수상자로 선정돼 패션쇼 무대에 서면서 인연을 맺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