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신곡 '원 모어 타임'으로 인기몰이 중인 쥬얼리의 서인영이 1000억을 줘도 누드집은 찍을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서인영은 26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KBS N '미남들의 포차' 녹화 중 MC 정찬우가 "누드 화보집 제의가 들어온다면 할 의향이 있냐"고 묻자 "싫다"며 "10억 아니 1000억을 줘도 누드 찍을 생각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서인영은 "만약 누드를 찍게 된다면 나중에 결혼해서 남편과 둘이 볼 수 있는 누드일 것"이라며 "모든 사람들에게 공개되는 것은 싫다"고 강조했다.

또한 섹시화보를 촬영하기도 했던 서인영은 가장 자신 있는 신체부위가 어디냐는 질문에서는 엉덩이가 제일 예쁘다'며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서인영과 오랫동안 쥬얼리로 함께 활동한 박정아 역시 서인영의 엉덩이가 가장 예쁘다고 인정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