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오후 6시 서울 잠원동 센트럴시티 6층 밀레니엄홀에서 연기자 이한위와 최혜경씨가 결혼식을 올렸다.

이날 결혼식은 연기자 김영철이 주례를 맡았으며, 사회는 연기자 조재현이 맡았다. 축가는 가수 김정민과 리아가 불러 결혼을 축복했다.

이들 부부는 결혼식을 마친 후 22일 사이판으로 신혼여행을 떠났으며, 서울 평창동에서 신접살림을 차릴 예정이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